인민망|인민망 한국채널
2018년08월20일 

注册送白菜网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11:31, August 20, 2018

삼성전자의 글로벌 매출 가운데 중국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이 올 상반기에 30%를 넘어서며 미주 시장을 처음 추월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의 매출액(별도 재무제표 기준)은 총 83조 9천 217억 원으로, 이 가운데 중국 시장 매출이 32.7%(27조 4천 102억 원)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매출 비중은 5년 전인 2013년만 하더라도 18.5%에 그쳤으나 2014년 20.6%로 처음 20%대에 진입한 뒤 2015년 23.4%, 2016년 23.9%, 2017년 28.3%에 이어 올해는 30%를 넘어서면서 계속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반면 과거 삼성전자의 주력 시장이었던 미주는 2016년 31.8%에 달하는 비중을 차지했으나 지난해 30.2%에 이어 올 상반기는 26.0%에 그치면서 처음으로 중국보다 뒤처졌다. 

이는 최근 글로벌 강자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 IT 업체들이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등의 주요 고객사가 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미국 트럼프 정부를 필두로 한 전 세계적인 보호무역 기조 강화로 인해 과거 스마트폰, TV, 가전 등 완제품을 많이 팔았던 미국과 유럽 시장이 상대적으로 축소된 것도 또다른 요인으로 꼽혔다.

실제로 삼성전자가 최근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 상반기 5대 매출처에 중국 스마트폰 생산업체인 중국 화웨이가 처음으로 포함됐다.

이 외에 미국 애플과 버라이즌, 독일 도이치텔레콤, 홍콩 테크트로닉스 등이 이름을 올렸다.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 매출 가운데 이들 5개 업체가 차지한 비중은 11%에 달했다.

2016년과 지난해에는 5대 고객사가 미국 애플 외에 미국 베스트바이·스프린트·버라이즌과 독일 도이치텔레콤 등 이동통신사 및 유통업체였으나 올해 들어서 중국계 IT 업체가 2개나 등장한 것이다.

화웨이는 올해 2분기에 미국 애플을 제치고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2위를 차지하며 선두 삼성전자를 바짝 추격했다. 삼성전자로서는 화웨이가 주요 경쟁업체인 동시에 주요 고객사가 된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오랜 기간 애플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를 공급해 온 것처럼 IT 업계에서는 경쟁업체와 협력업체를 구분하는 게 큰 의미가 없다"면서 "특히 삼성전자는 완제품과 부품을 동시에 생산하는 종합 IT 기업이어서 이런 양상은 계속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갤럭시 노트9' 소개하는 삼성 고동진 사장

지난 15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갤럭시 노트9' 출시 행사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2018.8.16 [삼성전자 제공]

[표] 삼성전자 주요 지역별 매출 비중(별도 기준·%)

※ 자료 출처=삼성전자 사업보고서·반기보고서 / 2018년은 상반기

원문 출처: 연합뉴스(이승관 기자)

중한교류 뉴스 더보기

출처: 인민망 한국어판  |  (Web editor: 實習生, 王秋雨)

인민망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최신뉴스

많이 본 기사 종합

칼럼·인터뷰

0 / 0

    • 타이완서 저항하는 소녀 목소리 담은 위안부 동상 제막식 개최

    • 화남지역 재롱둥이 새끼 판다 '룽짜이', 생후 30일 신체검사 실시

    • 中 쑤저우시, ‘청렴 문화’ 염원담은 영상 화제

    • 우산현 샤오산샤 탐방, 천혜 자연환경 관광명소로 급부상

    • 이보다 시원할 순 없다! 무더위를 피하는 동물들의 피서법

    • 한국블록체인산업협회 연삼흠 회장 “경제 산업 패러다임 바뀔 것”

    • 국경 지키는 중국 공안 대원들! 그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 화성에서 '비밀의 호수' 발견돼…지름 20㎞에 수심은 1m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강정애 숙명여자대학교 총장편]

연예 많이 본 기사 종합

인민망 소개|인민망 한국어판 소개| 피플닷컴 코리아(주) 소개|웹사이트 성명|광고안내|기사제보|제휴안내|고객센터

인민망 한국어판>>중한교류